홍보센터새소식

중국 하얼빈서 ‘새봄맞이 음악회’ 성료
관리자
2019.03.05 15:01

유나이티드 소녀 방송 합창단, 중국 하얼빈서 새봄맞이 음악회성료

 

유나이티드 소녀 방송 합창단(단장 김춘산)’새봄맞이 음악회를 개최했다.

 

재단법인 유나이티드문화재단(이사장 강덕영 한국유나이티드제약 대표)2006년에 창단한 유나이티드 소녀 방송 합창단은 세계 최초이자 유일한 조선족 학생 합창단이다. 중국 하얼빈시의 조선족 여중생 50여 명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2010년과 2012년에 성공적으로 내한공연을 치렀다. ‘안중근 의사 의거 100주년 기념 공연’, ‘새 중국 창건 60주년 기념 공연등 중국과 한국의 여러 무대에서 활약하며 실력을 인정받고 있다.

 

지난달 28일 하얼빈시 조선족 제1중학교에서 열린 이번 행사에는 조선족 동포와 학생, 교사, 합창단 가족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하얼빈의 흑룡강 조선어 방송국(국장 허룡호)과 유나이티드문화재단은 조선족 사회에서 점차 잊혀 가던 우리 음악을 되살리고, 우리말과 글을 잊지 않게 하자는 취지로 2009년부터 매년 음악회를 개최하고 있다.

 

이날 공연에서 합창단은 국악 합창곡 아리랑’, ‘아름다운 나라’, ‘하늘에 뜬 배를 비롯해, ‘음악 너는 나의 친구’, ‘향수’, ‘나눔’, ‘고산청’, ‘꽃을 드려요등 한국과 중국의 다양한 음악들을 안무와 함께 들려줬다.

 

특히 공연 중간에 펼쳐진 이미숙 한국전통무용가(판 문화기획단 대표)의 전통 공연 태평무와 장병혁 교수(국제문화예술교육원)영웅’(뮤지컬 넘버)’ 무대는 음악회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청중들은 큰 환호와 박수로 화답했다.

 

2019년 유나이티드 소녀 방송 합창단의 동계합창교육은 유나이티드문화재단의 후원으로 장병혁 교수, 이미숙 한국무용가, 김영지 오르가니스트(음악치료사) 등 교육팀이 현지에서 지난달 18일부터 28일까지 진행했다.

 

교육을 담당한 장병혁 교수는 학생들이 잊혀가는 고국의 말과 글, 노래를 기억할 수 있도록 중점을 두고 교육을 했다, “이에 아름다운 우리 언어의 보고라 불리는 정지용 시인의 향수’(작곡 김희갑)를 편곡해 연습했다고 전했다.

 

노랫말 중 옛이야기 지줄대는 실개천’, ‘해설피’, ‘함추름’, ‘성근별등의 표현을 처음에는 조선족 학생들이 낯설어 했지만, 노래를 부르면서 뜻을 설명하니 재미와 관심을 가지고 받아들여줘서 뿌듯했다고 했다.

 

이어 합창곡에 안무를 붙여 무대를 풍성하게 만들어 주신 한국무용가 이미숙 대표님, 음악치료사 활동 경험을 바탕으로 단원들 눈높이에 맞춰 열정적으로 교육해주신 김영지 선생님께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했다.

 

유나이티드문화재단은 정기적으로 지휘자, 작곡가, 성악가, 연주자 등 한국의 우수한 음악가들을 현지에 파견해 교육을 지원하며 합창단의 실력 향상을 위해 힘쓰고 있다. 또한 홈타민컵 조선족 어린이 방송 문화 축제를 해마다 개최하고, 조선족 학생들을 유나이티드 글로벌 장학생으로 선발해 장학금과 장학증서를 지급하는 등 한국의 문화와 한민족의 얼을 심어주기 위한 지속적인 후원을 이어가고 있다.

 

이번 합창 교육을 총괄한 유나이티드 소녀 방송합창단 김춘산 단장은 합창 교육과 공연은 단원들의 자신감과 단결심 향상에 큰 도움이 된다면서, “우리 민족의 정서와 언어를 알아가는 소중한 기회인 합창 공연을 매년 이어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아울러 이번에 새로운 합창단복을 후원해준 유나이티드문화재단에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덧붙였다.

 

강덕영 이사장은 음악회가 열린 중국 하얼빈시는 1909년 독립운동가 안중근 의사가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한 곳으로 우리 민족의 독립 정신이 깃들어져 있다,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는 올해, 독립 운동가들의 숭고한 희생과 일제 강점기 아픔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지길 바란다고 전했다.